home > 커뮤니티 > 복지뉴스
장애인 등 취약계층 고용지원금 인상
관리자  master@komduri.or.kr 2013-01-15 1264
앞으로 취업취약계층이 좀 더 쉽게 취업할 수 있도록 사업주 지원이 강화된다.

고용노동부는 이러한 내용을 담은 ‘고용보험법 시행령 개정안’이 15일 국무회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개정안은 취업취약계층의 고용촉진을 강화하는 데 역점을 두고 마련했다.

먼저, 지원 수준을 연 650만원에서 860만원으로 인상했다. 또, 지원금을 기존에는 고용 후 6개월이 지난 다음에 지급했으나 앞으로는 3개월이 지나면 지급하기로 했다.

고용촉진지원금은 근로자와 무기근로계약을 체결한 경우 지원하는 것이 원칙이었으나 취업이 상대적으로 어려운 장애인 노숙인 등은 기간이 정해진 고용계약을 했어도 그 기간이 1년 이상이면 지원이 가능하다.

고령화 추세에 맞춰 정년 연장과 장년의 고용연장을 유도하기 위해 고령자고용연장지원금과 근로시간단축형 임금피크제 지원금도 개편했다.

근로시간단축형 임금피크제지원금을 받으려면 근로시간을 50% 이상 단축해야 했지만 앞으로는 주 15~30시간으로 줄이면 된다.임금 감액률도 50%에서 30%로 완화했다.

고령자고용연장지원금을 지원할 때 연령 기준도 기존에는 56세 (정년연장시)나 57세(정년퇴직자 재고용시)였으나 사업장의 평균 정년 현황을 고려해서 58세로 조정했다.

아울러, 임신·출산여성 고용안정지원금을 ‘출산·육아기 고용안정지원금’으로 명칭을 바꿨다.

지원도 임신이나 출산전후휴가기간 중 고용계약이 끝나는 여성근로자를 출산 후 1년 안에 재고용하는 조건이었으나 기간을 좀 더 늘려 출산 후 1년 3개월 내로 확대했다.

이외에도 상시근로자 수가 일정 기준 이하인 중소기업은 고용보험법상 우선지원대상기업으로 인정되어 보험료율과 각종 지원금에서 우대지원을 받는다.

문제는 중소기업이 중견기업으로 성장하면 이런 혜택들을 받을 수 없다는 점이다. 이에 중견기업 전환 기피 현상이 나타났다.이런 상황을 감안, 기업이 우선지원대상기업에서 벗어나도 3년간은 우선지원대상기업의 지원 혜택을 받을 수 있게 했다.

그러나 이번 개정안에서는 그 기간을 5년으로 더 연장, 중견기업의 육성과 좋은 일자리 확대를 도모하기로 했다.

개정안은 공포와 동시에 시행되며, 현재 우선지원대상기업으로 간주되고 있는 기업으로서 3년이 지나지 않은 경우에도 5년 연장 규정이 적용된다
연말정산간소화 서비스 15일부터 시작
2013년 방송통신 분야, 무엇이 달라지나
이름 비밀번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