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커뮤니티 > 복지뉴스
초등학교 남학생 '틱 장애' 주의보
관리자  master@komduri.or.kr 2012-11-27 1945
갑작스럽고 빠르며 반복적이고 비율동적이며 의미를 가지지 않는 이상한 행동을 반복적으로 되풀이하는 ‘틱장애’가 초등학교 남학생에게서 가장 많이 나타나는 것으로 조사됐다.

26일 국민건강보험공단(이하 공단)이 최근 5년 동안 ‘틱장애’의 건강보험 진료비 지급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틱장애 전체 진료환자는 2007년 1만3275명에서 2011년 1만6072명으로 연평균 4.9% 증가했다.

그 중 남성은 2007년 1만380명에서 2011년 1만2522명으로 연평균 4.8%로 증가했으며 여성은 2007년 2895명에서 2011년 3550명으로 연평균 5.2% 증가했다.

2011년 기준 성 및 연령별 틱장애 진료환자는 10대가 7683명으로 전체의 47.8%로 다른 연령층에 비해 상대적으로 가장 많은 진료를 받았으며 ▲9세 이하 5698명(35.5%) ▲20대 1266명(7.9%) ▲30대 604명(3.8%) ▲40대 352명(2.2%)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만 18세 이하 성 및 연령별 ‘틱장애’ 진료 환자를 2011년 취학기준으로 살펴보면 초등학교 연령대인 만 7~12세 환자수가 전체 45%인 7277명로 가장 많았으며 그 중에서도 남성은 79%인 5757명으로 여성 1520명 보다 많았다.

틱장애 건강보험 진료비는 2007년 33억9115만원에서 2011년 62억9404만원으로 연평균 16.7%증가했으며 남성은 2007년 28억2762만원에서 2011년 52억90만원으로 1.8배 여성은 2007년 5억6353만원에서 2011년 10억9314만원으로 1.9배 증가했다.

연도별 틱장애 1인당 총 진료비는 2007년 25만5천원에서 2011년 39만2천원으로 연평균 11.3% 증가했으며 남성은 2007년 27만2천원에서 2011년 41만 5천원으로 1.5배 여성은 2007년 19만 5천원에서 2011년 30만 8천원으로 1.6배 증가했다.

또한 2011년 기준 성 및 연령별 틱장애 건강보험 진료비를 살펴보면 10대 진료비가 40억5317만원, 전체의 64.4%로 다른 연령층에 비해 상대적으로 가장 많았으며 ▲9세 이하 12억4835만원 ▲ 20대 6억3332만원 ▲30대 2억1185만원 ▲40대 8360만원 순이었다.

만 18세 이하 성 및 연령별 틱장애 진료비를 살펴보면 초등학교 연령대인 만 7~12세 환자 진료비가 29억184만원으로 전체의 46%였으며 그 중에서도 남성의 진료비가 23억8991만원으로 여성의 진료비 5억1193만원 보다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일산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김영기 교수는 “중추신경계의 발달과정 중 유전적인 요소와 환경적인 요소가 상호작용해 뇌의 특정 부위에 변화를 일으켜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며 “남녀 유병률이 4:1 에서 6:1 정도로 남자에서 더 많이 발병한다. 특히 소아 청소년 시기에 많이 나타난다”고 말했다.

이어 김 교수는 “약물치료의 경우 항도파민 제제를 사용해 중추신경계의 도파민 수용체(D2)를 차단함으로써 틱을 효과적으로 억제하게 된다. 항도파민 제제 이외에도 알파-아드레날린 효현제(α2)를 사용할 수도 있다”며 “행동치료에는 이완 훈련, 습관 반전 등이 있고, 신경 수술적 치료는 심한 틱장애와 다른 동반질환으로 인해 고통이 심한 경우 시행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장애인편의시설 카툰전시회』개최
남산케이블카 장애인 탑승 26일부터 편해진다
이름 비밀번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