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커뮤니티 > 복지뉴스
전국 영화관 장애인 영화관람 환경 ‘열악’
관리자  master@komduri.or.kr 2013-02-15 1991
c_0_002220130215141834946645.jpg
영화관 장애인관람석의 18.9%만이 뒤줄 또는 중간에 설치돼 실제 이용 가능한 것으로 나타났다.

장애물없는생활환경시민연대(대표 박종운, 이하 무장애연대)는 지난해 전국 173개 영화관 1,143개 상영관을 대상으로 장애인의 영화관람 환경을 조사한 결과 여전히 열악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15일 밝혔다.

먼저 장애인 관람석을 설치한 1,130개 상영관 가운데 81.1%인 722개 상영관이 스크린 제일 앞줄에 장애인 관람석을 설치해 영화 관람이 실제로 어렵거나 불가능했다.

18.9%인 168개 상영관만 제일 뒤줄 또는 중간에 장애인 관람석을 설치했다.

청각장애인들이 한국영화를 관람하기 위해 반드시 필요한 자막상영의 경우 1년에 1회 이상 자막영화를 상영한 영화관은 26개 영화관(15%)에 불과했다.

자막영화를 11회 이상 상영한 영화관은 10개 영화관(5.8%)에 불과해 청각장애인들의 영화 관람은 여전히 어려운 것으로 나타났다.

시각장애인들이 영화를 관람하기 위해 필요한 화면해설 역시 1년에 1회 이상 화면해설 영화를 상영한 영화관은 16개(9.2%)에 뿐이었다.

화면해설 영화를 11회 이상 상영한 영화관은 8개(4.6%)에 불과해, 시각장애인의 영화관람 역시 여전히 어려운 것으로 나타났다.

이외 장애인전용주차구역을 2%이상 설치한 영화관은 68.2%였으나 이중 법적기준에 맞아 이용이 가능한 장애인전용주차구역을 설치한 영화관은 64.4%이었다.

1/3 이상의 영화관의 장애인전용주차구역이 실제로 이용이 불가능한 것이다.

주출입구에 경사로가 설치돼 있지 않은 영화관도 21개(12.1%) 영화관이나 됐으며, 장애인용화장실을 법적 기준에 맞게 설치한 영화관은 21개 영화관(12.1%)에 불과했다.

장애인 영화관람환경 실태조사는 장애인들이 영화를 관람하는 영화관의 환경 실태 및 장애인 차별 현황을 조사하기 위해 실시됐다.

한편 이번 실태조사 결과를 담은 보고서 ‘장애인 영화관람 환경 실태조사 및 개선방안 연구’에서 조사결과 및 개선방안을 자세히 담고 있다.
장애인을 위한 '안심교통카드' 개발
시설장애인 절반 "생활 어려워도 자립하고 싶다"
이름 비밀번호